"PD 차에 태우지마".. 정준하·신봉선, '놀뭐' 하차 비하인드

"PD 차에 태우지마".. 정준하·신봉선, '놀뭐' 하차 비하인드

최고관리자 0 372

8b10b51d45f0754fbf5848cf25e912ee_1694962490_0786.jpg 

"PD 차에 태우지마"→"언짢아" 정준하·신봉선, '놀뭐' 하차 비하인드 /사진=엑스포츠뉴스DB © 제공: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정준하와 신봉선이 '놀뭐' 하차 후 심경을 속 시원히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의 배우 김수미, 정준하, 윤현민, 유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희철은 정준하에게 "최근에 '놀면 뭐하니?' 재밌게 보고 있다"며 그가 최근 고정 프로그램이던 MBC '놀면 뭐하니?'에서 하차한 것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기사로 하차 소식을 봤다는 형님들의 말에 정준하는 "너희도 한두 명 조심해라. 위태위태한 애들 있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이어 정준하는 "PD가 갑자기 차 얻어타고 가도 되냐고 하면 태우지 마라. 거기서 잠깐 이야기하자고 하더라"며 긴밀한 대화를 나눴다는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그는 "안 울었지?"라는 물음에 "한 번 정도는 울었다. 어떻게 안 우냐 작별을 하는데"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SNS에 (단체 셀카를) 올렸더니 기사도 났더라 대인배 정준하라고. 속은 엄청 소인배인데"라고 털어놨다.

정준하와 신봉선은 지난 6월 '놀면 뭐하니?' 개편과 함께 하차했다. 당시 정준하는 "더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신봉선은 눈물을 보이면서 "가볍게 가고 싶다. 남아있는 사람들도 마음 편했으면 좋겠고 우리도 마음 편하게 갔으면 좋겠다"라고 하차 소감을 밝혔다.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두 사람은 이후 여러 콘텐츠를 통해 솔직하게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정준하는 신봉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일생일대 술을 제일 많이 마셨다"며 속상함을 감추지 않았다.

신봉선은 유튜브 미선임파서블에서 박미선과 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언짢은 부분은 분명 있다. 있다. 예전에는 언짢은 티도 못 냈다. 이젠 이해도 하면서 때로는 '기분 나쁘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나이가 되어서 좋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신봉선은 '놀면 뭐하니?' 촬영이 끝난 뒤 제작진과 이야기를 나눴다며 "제작진이 밉진 않지만 그렇다고 내 감정을 무시하기에는 내 감정도 소중했다"는 솔직한 말로 누리꾼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다. 



0 Comments
산호세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