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미중 첩보 전쟁, 냉전 때보다 광범위…인공지능전으로 확대"

NYT "미중 첩보 전쟁, 냉전 때보다 광범위…인공지능전으로 확대"

최고관리자 0 374

4819fe302a1a13e00434aa3eac99514a_1695044850_7996.jpeg 

4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서프사이드 해안에서 중국 정찰 풍선으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격추돼 추락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시진핑, 중 정찰풍선 활동 보고받고 격분…군 장성들 질책"

"중, 사이버·인간정보·기업·투자 총동원해 목적 달성 시도…미국 수적으로 열세"


올해 초 중국의 고고도 정찰용 풍선(surveillance balloon)이 미국을 상공을 가로지르는 대형 외교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군 고위 장관들에게 격분한 사실이 드러났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미 정보기관 소식통을 인용, 시 주석이 미국에 대한 위험천만한 정찰 활동에 반대하지 않았지만, 정찰 풍선이 미국 상공을 가로지를때까지 시 주석은 관련 계획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미국 관리들은 정보 기관이 이 정보를 어떻게 수집했는지에 대해서는 부연하지 않았지만, 정찰 풍선이 미 상공에 흘러들어간 이후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방중 계획을 연기할 것이란 사실을 시 주석이 보고받은 이후 그는 군 고위 장성들을 질책했다고 NYT는 설명했다.

소식통은 "인민군이 중국 최남단 하이난섬에서 정찰 풍선을 발사한 1월 중숭부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풍선의 궤적을 추적하기 시작했다"면서 "시진핑 주석의 질책 이후 중국군은 정찰 풍선 활동을 잠정 중단했지만, 추후 관련 활동을 재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미 정보당국은 믿는다"고 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2월 자국 본토 상공에서 고고도 정찰 기구를 잇따라 탐지했고, F-16로 격추시켰다. 당시 미국 정부는 이를 중국 정부의 소행으로 보며 공개적으로 중국을 비판했는데,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국 고위급 방중 계획은 모두 전격 연기됐고 미중간 긴장은 더욱 격화했다.

그러나 중국 측은 격추된 풍선이 기상 관측용 비행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중국 외교부는 "해당 비행선은 민간 성격이며 기상학과 같은 과학 연구에 사용된다"며 미국이 민감하게 반응한다 일축했다.

미중이 상대국을 대상으로 정찰 활동을 벌이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미중간 첩보 전쟁은 인공지능 분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NYT는 "첩보 활동은 '중국이 미국에 가장 큰 장기적 도전을 제기한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생각과 맞물려 중국의 군사적·기술적 부상을 억제하기 위한 전략으로 언급된다"면서 "미중 양국은 군사적, 경제적 패권을 위해 인공 지능 기술을 개발에 앞다투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 연방수사국(FBI)의 크리스토퍼 레이 국장은 "현재 중국과의 스파이 전쟁은 냉전 당시 미국과 소련 사이에 벌어졌던 갈등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다"면서 중국은 인구와 경제 규모에 힘입어 미국보다 더 방대한 정보를 구축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중국 정보 기관이 위험한 이유는 자신의 전략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사이버, 인간정보(Human Intelligence·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얻은 인적 정보), 기업, 투자 등을 총동원해 우리를 교란시키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중국에 비해 미국은 현장에서 수적으로 훨씬 열세하다"고 했다.

레이 국장은 그러면서 "미국 국민들을 방어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이것은 우리 세대의 과제"라고 덧붙였다. 



정윤영 기자 ⓒ 뉴스1 

0 Comments
산호세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