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부부, '혈맹 상징'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부터 참배

윤 대통령 부부, '혈맹 상징'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부터 참배

최고관리자 0 19

1a6479c1bb80a70365c09a482b6f7fb0_1720535831_7406.jpg 

[호놀룰루=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국립 태평양 기념묘지에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 

2024.07.09.  /사진=최진석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미국 하와이 첫 일정으로 '혈맹'인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태평양국립묘지를 참배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8일 오후(현지시간) 호놀룰루에 있는 태평양국립묘지를 참배하고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를 나타냈다. 태평양국립묘지는 1949년에 조성됐으며 제2차 세계대전, 6·25전쟁, 베트남전쟁 참전용사들이 안장돼 있다.

묘지에 도착한 윤 대통령 부부는 제임스 호튼 태평양국립묘지 소장의 안내에 따라 헌화하고 묘지에 안장된 미국 참전용사들을 추모했다. 이후 윤 대통령 부부는 현장에 참석한 6명의 미국 6·25전쟁 참전용사들과 인사를 나누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윤 대통령 부부는 6·25전쟁에서 뛰어난 공적으로 미국 군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무공훈장인 명예훈장을 받은 참전용사 고 벤자민 윌슨(1921~1988)의 묘를 참배했다. 고인은 1951년 6월5일 화천 전투에서 백병전까지 불사하며 다수의 적을 제압했고 부상에도 불구하고 전우들의 철수를 위한 엄호 임무를 완수함으로써 전투의 승리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용사다.

이날 행사에 미국 측에서는 사무엘 파파로 인도태평양사령관 부부,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릭 블랭지아디 호놀룰루시장, 제임스 호튼 태평양국립묘지소장, 미국 참전용사 등이 참석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강호필 합동참모본부 차장, 조현동 주미한국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총영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하와이를 먼저 찾았다. 이곳에서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하고 직접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다. 러시아와 북한의 군사협력으로 안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강력한 한미동맹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행보다. 



호놀룰루(미국)=박종진 기자 ⓒ 머니투데이

0 Comments
산호세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