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미국 버지니아에 1조원 투자…"최대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

LS전선, 미국 버지니아에 1조원 투자…"최대 해저케이블 공장 건설"

최고관리자 0 13

b8d30bef487c4b3043f175a535158b40_1720623251_5012.jpeg 

LS전선의 미국 버지니아주 해저케이블 공장 조감도. LS전선 제공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시 낙점…“2027년 완공”


LS전선이 약 1조 원을 투자해 미국 최대 규모의 해저케이블 공장을 건설한다고 10일 공시했다.


공장 부지는 미 동부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시로 낙점됐다. 회사 측은 "미국 해상풍력 발전의 대부분이 동부 해안을 따라 추진되고 있어 체서피크시는 입찰, 선적, 운반 등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39만6,700㎡(약 12만 평) 부지에 연면적 7만㎡ (약 2만 평) 규모로 지어진다. 2025년 착공해 2027년 준공 예정이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200m 규모의 전력 케이블 생산 타워도 갖추게 된다.

LS전선은 해저케이블 사업 투자로 미국 에너지부(DOE)로부터 9,900만 달러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지원을 약속받았다. 공장 부지가 확정되면서 버지니아 주 정부에서도 약 4,800만 달러 규모의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받게 된다. 지원 총액이 1억4,700만 달러(약 2,027억 원)로 미국에 진출한 글로벌 전선업체 중 최대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LS전선은 미국 해저케이블 시장이 10년 동안 연평균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를 선점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구본규 LS전선 대표는 "이번 투자는 LS전선이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산호세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