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비싼데도…빵에 김치 넣자 품절 났다

제일 비싼데도…빵에 김치 넣자 품절 났다

최고관리자 0 19

1a6479c1bb80a70365c09a482b6f7fb0_1720538038_9752.png
1a6479c1bb80a70365c09a482b6f7fb0_1720538039_2923.png 

김치 치즈 크루아상. 인스타그램 @carissasthebakery/ 카리사 베이커리 홈페이지에 김치 치즈 크루아상이 품절된 모습 ©제공: 서울신문 


미국 뉴욕의 부유층이 가장 즐겨 찾는 휴가지인 뉴욕주 롱아일랜드 햄프턴에서 

‘김치 치즈 크루아상’이라는 이색 메뉴가 주목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9일 기준 가게 홈페이지에서는 해당 메뉴가 품절일 정도로 인기가 남다르다.


WSJ는 본격적인 휴가철에 접어들며 햄프턴의 식품 물가가 크게 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례로 이스트 햄프턴의 한 시장에서는 바닷가재 샐러드를 1파운드당 120달러에 팔아 논란이 됐다. 햄프턴 인근 식료품 시장인 라운드 스웸프 팜의 물가는 2020년보다 30~5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엄청난 물가에도 햄프턴의 부자 피서객들은 줄을 서서 음식을 산다. 이런 가운데 8.5달러(약 1만 1700원)라는 가격에 김치 치즈 크루아상을 파는 가게도 화제라고 WSJ는 소개했다.

김치 치즈 크루아상을 파는 카리사 베이커리는 핸드백을 연상시킬 정도로 화려한 포장에 담아서 판매한다. 뉴욕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는 한 고객은 이곳에서 크루아상 여섯 개와 사탕 두 봉지를 사기 위해 56달러를 썼다고 밝혔다.

카리사 베이커리 홍보 담당자는 “김치 크루아상을 만들 때 손이 많이 가는 만큼 매장에서 가장 비싼 빵”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리는 김치를 직접 담그는 등 음식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만든다”면서 “이는 결코 일반적인 크루아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일반 크루아상은 루이 16세의 왕후가 된 마리 앙투아네트를 통해 오스트리아에서 프랑스로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를 넘어 세계적인 인기를 끌며 프랑스를 대표하는 빵 중의 하나로 꼽힌다.


류재민 기자 ©서울신문

0 Comments
산호세조아 최신글